멸종위기

  • 처음으로
  • 경산의 삽살개
  • 멸종위기

일제 강점기, 일본의 견피 사용 목적과 내선일체란 명목으로 멸종위기에 직면했던 삽살개

  • 토종개를 죽이는 일본군

    연간 10만~50만두의 토종개 도살

  • 일본의 토종개 견피수탈자료
    (임업시험연구소)

    조선총독부 산하 조선원피주식회사에
    의해 모피자원으로 이용

1931년 일본이 만주사변을 일으킨 후, 조선총독부는 군대의 방한복과 방한모를 만들기 위해 조선원피주식회사를 설립하여 조선총독부령 제28호, 제885호로 1939년부터 1945년까지 7년에 걸쳐 최소 100만~150만 두의 조선 토종개를 도살하여 견피를 수탈했습니다.

당시, 조선총독부는 민족말살정책의 일환으로 조선에 ‘내선일체(일본과 조선은 하나다.)’를 강요했는데, 한국 토종개를 도살하는 과정에서 일본개와 생김새가 비슷했던 진돗개는 1938년 조선총독부의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화를 면했습니다. 하지만 일본개들과 생김새가 전혀 달랐던 토종개들은 무참히 도살당했고, 특히 삽살개는 긴 털과 방한·방습에 탁월한 가죽을 가진 탓에 집중 공격 대상이 되어 멸종위기에 몰리게 되었습니다.

이런 과거를 겪으며 우리 토종개는 진돗개라는 한 견종으로만 각인되어 온 데다가, 서양문물 도입 시기에 털이 긴 외국개들이 삽살개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시작하면서 삽살개에 대한 오인과 멸종위기는 극에 다다르게 되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