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 처음으로
  • 경산의 삽살개
  • 천연기념물 제368호
  • 역사

1969년 삽살개 탐색작업을 시작으로 현재의 '경산의 삽살개'가 되기까지

사라져 가는 삽살개에 처음 관심을 가진 사람은 경북대학교 고(故) 하성진 교수를 비롯한 그의 제자이자 같은 대학교수였던 탁연빈, 김화식 교수 등이었습니다. 1969년 삽살개 복원 및 토종개 보존을 위한 본격적인 삽살개 탐색작업이 시작되었고, 전국을 누비며 경주 일원과 강원도 남부의 산간벽지에서 비교적 원형이 유지된 삽살개 30두를 찾아 내었습니다. 이를 토대로 삽살개의 분포 및 형태적 특징과 전염병에 대한 저항성 논문을 발표하였고, 나아가 천연기념물 등재를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하지만 당시 시대적 상황과 재정적 문제로 좌절되었고, 더이상 진행되지 못한 채 삽살개들은 하성진 교수의 목장에 남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1984년 미국에서 유전공학을 공부하고 한국으로 귀국한 하지홍 교수가 선친이신 고(故) 하성진 교수의 유지를 이어 삽살개 보존사업에 나섰습니다. 첨단유전학 연구기법인 ‘DNA지문법’을 삽살개 육종에 도입하여 개체마다 DNA지문 패턴을 비교 분석하였고, 부계와 모계 라인에 따른 촌수를 밝혀 증식∙복원 방향을 잡아 나갔습니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복원을 통해 단지 개체 수를 늘리는 것이 아닌 우수한 형질을 가려내는 ‘유전자 세탁’을 되풀이 하여 삽살개 원형을 복원하였습니다.

이후 1992년 천연기념물 제368호 ‘경산의 삽살개’로 지정되었고, 2012년 경산시가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현재의 삽살개 보금자리인 ‘경산의 삽살개육종연구소’를 건립하였습니다.

TOP